48G 연속 5이닝 이상 투구 LG 켈리 “자랑스럽다

48G 연속 5이닝 이상 투구’ LG 켈리 “자랑스럽다

출처: chosun.com – LG 트윈스 케이시 켈리 (32)가 꾸준함으로 KBO리그의 새 역사를 열었다.

켈리는 9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한화 이글스와 홈경기에 선발 등판, 6이닝 5피안타 10탈삼진 4볼넷 1실점을 기록했다.

압도적인 피칭은 아니었지만, 뛰어난 위기 관리 능력을 선보이면서 48경기 연속 5이닝 이상 투구를 이어갔다.

KBO리그 신기록이다. 종전 기록은 양현종(텍사스 레인저스)이 작성한 47경기다. 양현종은 KIA 타이거즈 소속이던 2017년 6월 9일 넥센 히어로즈(현 키움)전부터 2018년 9월21일 NC 다이노스전까지 47경기에서 5이닝 이상을 책임졌다.

켈리 는 양현종을 넘어섰다. 지난해 5월16일 잠실 키움전부터 이날까지 48경기에 나서면서 한 번도 5회 이전에 마운드를 내려가지 않았다.

LG 켈리 “자랑스럽다

긴 이닝을 최소 실점으로 막으며 선발 투수의 역할을 완벽히 해낸 켈리를 앞세워 LG는 한화를 8-1로 물리쳤다. 팀 4연패를 끊어내는 천금같은 승리였다. 시즌 9승(5패)째를 올린 켈리는 3년 연속 10승에 바짝 다가섰다.

경기 후 만난 켈리는 연속 경기 5이닝 이상 투구 신기록에 대해 “큰 기록을 세워 영광이다. KBO리그에 훌륭한 투수들이 많은데 이런 기록을 쓸 수 있어 기쁘다. 기록 자체가 꾸준하게 던졌다는 뜻이기에 자랑스럽다”며 활짝 웃었다.

2019년 KBO리그에 데뷔한 켈리는 단 3경기를 제외한 75경기에서 5이닝 이상을 던졌다. 컨디션이 좋지 않은 날에도 꿋꿋하게 자신의 몫을 다했다는 의미에서 더 빛나는 기록이다.

“선발 투수로서 최대한 긴 이닝을 가져가 팀이 승리할 수 있는 조건을 불펜 투수에게 넘겨주는 게 내 역할이다. 거기에 최대한 집중하려고 한다”는 켈리는 “훈련할 때도 진지하게 임하고, 회복훈련도 잘 챙기고 있다. 준비가 잘 돼 있어야 하고, 운도 따라야 한다”고 ‘비결’을 밝혔다.

이날 승리를 도운 팀 동료 저스틴 보어에게 고마운 마음도 전했다.

켈리는 이날 1회초 1점을 먼저 내줬지만, 1회말 타선이 대거 6점을 쓸어담아 그의 어깨를 가볍게 했다. 특히 극심한 부진에 빠져있던 저스틴 보어가 터뜨린 만루홈런이 결정적이었다. 보어는 5회 무사 1루에서도 노수광의 직선타를 잡아 더블플레이로 연결하는 등 호수비로 도움을 줬다.

해외 배팅 사이트 Uni88Bet  한국은 카지노, 스포츠 배팅 및 게임을 할 수 있는 플랫폼 입니다. 카지노사이트, 슬롯, 로또, 스포츠 토토 등 다양한 종류의 게임을 지원하고 있으며, 회원들에게 여러가지 서비스 및 프로모션을 제공하려 노력합니다.더 흥미로운 스포츠 뉴스보기: SGR365.COM  또는: https://1bet1.net/환대:  sportstoto또는골인벳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