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세 페더러 · 윌리엄스, 나란히 프랑스오픈 16강 탈락

40세 페더러·윌리엄스, 나란히 프랑스오픈 16강 탈락

출처: chosun.com – 1981년생인 로저 페더러 (스위스·8위)와 세레나 윌리엄스 (미국·8위)가 프랑스오픈 테니스대회 16강에서 나란히 탈락했다.

‘테니스 황제’ 페더러 는 6일(현지시간) 수술을 받았던 무릎 상태를 이유로 기권했다.

페더러는 “두 번이나 무릎 수술을 받고, 1년 넘게 재활했다. 나의 몸 상태를 살피는 것이 중요하다. 회복하는 과정에서 나를 무리시키고 싶지 않다”며 7일로 예정된 마테오 베레티니(이탈리아·9위)와의 16강전에 기권하겠다고 밝혔다.

지난해 1월 호주오픈에서 4강까지 오른 뒤 두 차례 무릎 수술을 받은 페더러는 14개월 만인 올해 3월 복귀전을 치렀다.

3월 중순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엑손 모바일 오픈에서 8강에 진출한 페더러는 이후 대회에 나서지 않고 훈련을 해왔고, 2개월 만인 5월 제네바오픈에 출전해 1경기만 치렀다.

페더러는 전날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프랑스오픈 3회전에서 도미니크 쾨퍼(독일·59위)와 3시간 35분 동안 접전을 벌인 끝에 3-1(7-6<7-5> 6-7<3-7> 7-6<7-4> 7-5)로 승리를 거뒀다.

당시 경기는 현지시간으로 새벽 1시가 거의 다 돼 끝났다.

페더러는 하루를 쉰 뒤 다음날 세계 9위인 베레티니를 상대하는 것이 몸에 무리가 간다고 판단해 아예 경기를 포기했다.

권순우(당진시청·91위)를 물리치고 16강에 오른 베레티니는 페더러의 기권 덕에 힘들이지 않고 8강 무대를 밟았다.

윌리엄스는 6일 열린 16강전에서 엘레나 리바키니(카자흐스탄·22위)에 0-2(3-6 5-7)로 완패했다.

윌리엄스를 꺾은 리바키니는 1999년생으로, 1981년생인 윌리엄스보다 18살이 어리다.

2017년 출산한 윌리엄스는 딸을 낳기 전인 2016년 프랑스오픈에서 준우승을 차지했지만 이후 프랑스오픈에서 8강 무대를 밟은 적이 없다.

페더러와 윌리엄스는 이달 28일 개막하는 윔블던에 나설 예정이다.

해외 배팅 사이트 Uni88Bet  한국 은 카지노, 스포츠 배팅 및 게임을 할 수 있는 플랫폼 입니다. 카지노사이트, 슬롯, 로또, 스포츠 토토 등 다양한 종류의 게임을 지원하고 있으며, 회원들에게 여러가지 서비스 및 프로모션을 제공하려 노력합니다.

더 흥미로운 스포츠 뉴스보기: https://sportgame.asia/  또는: https://1bet1.net/환대:  카지노 사이트또는골인벳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