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구수 70개에 교체’ 김광현, 떨어진 신뢰?… 감독 “믿는다”

Kim Kwang-hyun

출처: chosun.com – 김광현 (33·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조기 교체되면서 또다시 승리가 불발됐다. 투구수가 70개에 불과했지만, 세인트루이스 벤치는 교체를 택했다.

김광현 은 26일(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의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MLB)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 4⅓이닝 7피안타 4실점을 기록했다.

팀이 4-4로 맞선 5회초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교체된 김광현은 승패없이 물러났다. 세인트루이스는 4-5로 졌다.

김광현은 4월 24일 신시내티 레즈전에서 시즌 첫 승을 거둔 이후 두 달 넘게 승리를 챙기지 못하고 있다.

이날은 조기 강판이 발목을 잡았다.

2회말 상대 투수의 공에 손바닥과 가슴 쪽을 맞은 김광현은 1-0으로 앞선 3회초 대거 4점을 내줬다.

그는 3회초 안타와 희생번트로 만들어진 1사 2루에서 키브라이언 헤이스에 빗맞은 적시타를 맞았다.

후속타자 브라이언 레이놀즈에 안타를 맞아 1사 만루의 위기를 이어간 김광현은 제이콥 스탈링스에 3루 땅볼을 유도했으나 애덤 프레이저에 역전 득점을 허용했다.

김광현

계속된 2사 2, 3루의 위기에서는 필립 에번스에 우측 외야로 날아가는 타구를 유도했으나 라르스 누트바의 실책성 수비가 겹치면서 2타점 적시타로 이어졌다. 김광현의 실점은 ‘4’로 늘었다.

김광현은 4회초를 큰 위기없이 막았다. 2사 후 케빈 뉴먼에 2루타를 맞았지만, 윌 크로를 1루 플라이로 처리했다. 다만 투수인 크로를 상대하면서 공을 10개나 던졌다.

김광현이 4회말 선두타자로 타석에 들어서면서 더 긴 이닝을 소화할 것으로 보였다. 김광현은 5회초에도 마운드에 올랐고, 프레이저를 투수 땅볼로 가볍게 처리했다.

이때까지 김광현의 투구수는 70개. 하지만 김광현이 프레이저를 잡은 직후 마이크 실트 세인트루이스 감독이 마운드로 걸어나왔다. 김광현은 제이크 우드퍼드로 교체됐다.

3회초 난조를 겪기는 했으나 이후 안정을 되찾았고, 투구수도 많지 않았기에 김광현으로서는 아쉬울 수 밖에 없는 교체였다.

올 시즌 김광현이 조기 교체되는 일이 적잖았던 터라 실트 감독의 신뢰가 떨어진 것이 아니냐는 분석도 가능했다.

하지만 실트 감독은 이날 경기 후 인터뷰에서 “김광현을 믿는다. 하지만 상황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고 잘라 말했다.

실트 감독은 “김광현이 3회를 길게 던졌고, 4회에도 투수가 타석에서 잘했다. 그래서 미리 대응하고 싶었다”며 “보다 나은 매치업을 만들고 싶었다”고 김광현의 교체 이유를 설명했다.

재차 “김광현을 믿는다”고 강조한 실트 감독은 “김광현이 올해 선발 투수 중 유난히 주변 상황의 영향을 많이 받았다”면서도 “오늘 불펜 교체는 합리적이었다”고 덧붙였다.

김광현의 투구에 대해 실트 감독은 “경기 초반 땅볼 유도를 잘 했는데 이후 뜬공 타구가 많이 나왔다. 덥고 습한 날씨 속에서도 김광현은 열심히 던졌다”며 “몸에 맞는 공 이후 김광현이 던질 수 있다고 해서 계속 던지도록 했다”고 말했다.

3회초 마운드를 방문했던 것이 김광현의 상태를 살피기 위해서였다는 실트 감독은 “공이 손바닥에 맞은 뒤 가슴 쪽으로 날아갔다”며 “간단한 치료를 받을 것이다. 하지만 부상자명단에 오를 정도의 부상은 아니다”고 전했다.

해외 배팅 사이트 Uni88Bet  한국은 카지노, 스포츠 배팅 및 게임을 할 수 있는 플랫폼 입니다. 카지노사이트, 슬롯, 로또, 스포츠 토토 등 다양한 종류의 게임을 지원하고 있으며, 회원들에게 여러가지 서비스 및 프로모션을 제공하려 노력합니다.더 흥미로운 스포츠 뉴스보기: SGR365.COM  또는: https://1bet1.net/환대:  카지노 사이트또는골인벳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