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님 격려에 답해봐라” 김연경 회견때 감사 인사 강요 논란

“대통령님 격려에 답해봐라”

출처: chosun.com –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대표팀 귀국 기자회견에서 사회자가 주장 김연경 선수에게 난감한 질문을 연거푸 던져 온라인상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

9일 공항에서 진행된 기자회견 사회를 맡은 유애자 경기 감독관(한국배구연맹 경기운영위원)은 김연경 선수에게 대뜸 포상금이 얼마인지를 물었다.

김연경 선수는 “알고 있다”며 넘어가려고 했지만 유 감독관은 재차 “얼마요?”라고 물었다.

김연경 선수가 “6억원 아닌가요?”라고 답하자 유애자 감독관은 포상금을 지원한 한국배구연맹 조원태 총재, 신한금융그룹 조용병 회장, 대한배구협회 오한남 회장 등을 언급하며 감사 인사를 압박했다.

김연경 선수는 “많은 포상금을 주셔서 저희가 기분이 좋은 것 같다. 많은 분들이 이렇게 도와주셔서 지지해 주셔서 가능했던 일이었다. 배구협회, KOVO(한국배구연맹), 신한금융그룹 모든 분들께 감사하다는 말씀드리고 싶다”고 했다.

또 유 감독관은 “우리 여자배구 선수들 활약상에 대해서 문재인 대통령께서 우리 여자 선수들 이름을 하나하나 호명을 하시면서 격려를 해 주셨고, 특히 김연경 선수에 대해서 따로 또 국민들께 감명을 준 거에 대해서 격려를 해 주셨다”며 “그거에 대해서 답변 주셨나?”라고 물었다.

김연경 선수는 “좋은 얘기들을 많이 해 주셔서 너무 감사하고, 앞으로가 더 기대되니까 앞으로 더 많은 기대와 관심 가져 주셨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하지만 유 감독관은 “기회가 왔다”며 추가 답변을 요구했다.

김연경 선수는 “했잖아요. 지금”이라고 당황한 모습을 보였지만 유 감독관은 “네, 한 번 더”라고 재촉했다.

결국 김연경 선수가 다시 한번 “감사합니다”라고 문 대통령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자 유 감독관은 “그렇죠”라고 말했다.

네티즌들은 해당 기자회견에 대해 “왜 대통령에게 감사하다고 말하라고 강요하는 거냐” “김연경 선수에게 숟가락 올리려고 하는 것이 민망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기자회견 진행을 맡은 유애자 감독관은 1986년 서울 아시안게임에서 동메달을 땄던 인물이다. 현재는 프로배구 경기에서 경기 감독관으로 활동하고 있다.

해외 배팅 사이트 Uni88Bet  한국은 카지노, 스포츠 배팅 및 게임을 할 수 있는 플랫폼 입니다. 카지노사이트, 슬롯, 로또, 스포츠 토토 등 다양한 종류의 게임을 지원하고 있으며, 회원들에게 여러가지 서비스 및 프로모션을 제공하려 노력합니다.더 흥미로운 스포츠 뉴스보기: SGR365.COM  또는: https://1bet1.net/환대:  sportstoto또는골인벳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