男배구 송명근 ·심경섭 학폭 시인, 소속구단 사과문 발표

男배구 송명근·심경섭 학폭 시인, 소속구단 사과문 발표
(인용 출처: 최수현 기자) 프로배구 남자부 OK금융그룹이 소속 선수 송명근(28), 심경섭(30)의 학창시절 학교폭력에 대해 사과문을 발표했다.

OK금융그룹은 13일 저녁 “송명근, 심경섭 선수가 학교폭력과 관련되어 팬 여러분들께 실망 드린 점 진심으로 사죄 말씀 드린다”는 입장문을 냈다. “송명근 선수는 송림고등학교 재학 시절 피해자와 부적절한 충돌이 있었고, 당시 이에 대한 수술 치료 지원 및 사과가 있었음을 확인했다”며 “피해자와 직접 만나 재차 사과하려고 하였으나 현재 연락이 닿지 않아 문자메시지로 사죄의 마음을 전한 상황”이라고 했다.

송명근

또 “심경섭 선수 또한 송림중학교 재학 시절 피해자에게 폭언, 폭행 등 과오를 인정하고 사죄의 마음을 전했다”며 “두 선수 모두 어린 시절 폭력의 심각성을 인지하지 못한 채 피해자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안겼다”고 했다.

OK금융그룹은 “구단도 이번 상황을 심각하게 인지하고 있다”며 “재발방지책을 마련하고 지속적인 교육을 통해 선수 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A씨는 이날 한 포털사이트에 ‘현직 남자 배구선수 학폭 피해자입니다’라는 글을 올리고 학창시절 피해 사례를 폭로했다. A씨는 고1 때 학교 선배에게 폭행을 당했으며, 급소를 맞고 응급실에 실려가 고환 봉합 수술을 받았다고 했다. 중학교 때도 지각하면 심한 폭력을 행사하던 선배가 있었다고 덧붙였다. 여자 배구 흥국생명의 이재영·이다영(25) 쌍둥이 자매에 이어 이번엔 남자 배구에서 학교폭력 관련 폭로가 나온 것이다.

A씨는 “10년이나 지난 일이라고 잊고 살자는 마음이 있었는데 용기 내는 피해자들을 보고 용기를 냈다”며 “당시 힘든 기억들이 잊혀지지 않고 평생 갖고 살아야 할 육체적 통증이 있다”고 썼다. “사과할 마음 있으면 지금이라도 진심으로 사과하라”고 했던 A씨는 얼마 뒤 “당사자들에게 사과의 문자가 계속해서 오고 있다”며 “많은 후배들이 용기 내줘서 고맙다고 연락을 해왔다”고 덧붙였다.

OK금융그룹 입장문 전문.

안녕하십니까

OK금융그룹 배구단입니다.

금일 저희 구단 소속 송명근, 심경섭 선수의 학교폭력과 관련되어 팬 여러분들께 실망시켜드린 점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 드립니다.

송명근 선수는 송림고등학교 재학시절 피해자와의 부적절한 충돌이 있었고 당시 이에 대한 수술치료 지원 및 사과가 있었음을 확인하였습니다.

피해자와 직접 만나 재차 사과하려고 하였으나 현재 연락이 닿지 않아 문자메세지로 사죄의 마음을 전한 상황입니다.

심경섭 선수 또한 지난 송림중학교 재학시절 피해자에게 폭언폭행 등 과오를 인정하고 사죄의 마음을 전하였습니다.

두 선수 모두 어린 시절, 폭력의 심각성을 인지하지 못한 채 피해자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안겼습니다. 피해자에게 다시 한번 사죄의 말씀 드립니다.

저희 구단도 이번 상황을 심각하게 인지하고 있습니다.

앞으로 재발방지책을 마련하고 지속적인 교육을 통해 선수관리에 만전을 기하도록 하겠습니다.

1BET1 에서 추천드리는 안전한 토토사이트  UNI88는 더 흥미로운 스포츠 뉴스보기: https://sportgame.asia/  또는: https://1bet1.net/환대:  카지노 사이트 또는 골인벳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